캐니언랜즈 국립공원

|





캐니언랜즈는 광대한 면적으로 북쪽의 아일랜드 인 더 스카이, 서쪽의 메이즈, 동쪽의 니들즈와 이들을 구분 짓는 콜로라도 강, 이렇게 네 지역으로 나뉜다.


각 지역은 서로를 이어주는 도로가 없어서 각자 다른 입구로 접근해야 하는데 그 중 아치스 국립공원과 인접한 아일랜드 인 더 스카이지역이 가장 접근성도 좋아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언제나 다니듯, 일반적이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아일랜드 인 더 스카이지역으로 향한다.


첫 번째, 비지터 센터 앞에서 보는 협곡

 

 


 







 





 

쉐이퍼 캐니언 오버룩 Shafer Canyon Overlook 에서의 협곡.


이번에도 저 아래를 내려가지 못한다.

흐린 날씨 때문에 비가 걱정되기 때문이다.










메사 아치 트레일은 왕복 거리가 0.8km30분 정도 소요되는 짧은 트레일이어서 부담없이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

 

메사아치 너머로 광활한 화이트 림 침식 대지가 보인다.

이 모습이 웅장하고 아름다워 메사아치를 찾게 된다.

 

 







 

 




 

벅 캐니언 오버룩 Buck Canyon Overlook

벅 캐니언 오버룩은 별도의 트레일 없이 차에서 내리면 캐니언랜즈의 협곡을 바로 볼 수 있는 곳으로 화이트 림의 동쪽을 보여준다.

 

 




 

 

그랜드 뷰 포인트 오버룩 Grand View Point Overlook

아일랜드 인 더 스카이 도로의 남쪽 끝에 있으며 차에서 내리면 볼 수 있는 곳이다. 그랜드 뷰 포인트 오버룩은 '하늘에 떠있는 섬' 이라는 말이 실감나는 곳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