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naver9a2119a03d2e3232f132dda81a884fbe.html 리얼스타의 포토갤러리 :: 2019/08/17 글 목록

'2019/08/17'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8.17 볼차노 Bolzano
  2. 2019.08.17 산타 막달레나 Santa Maddalena

볼차노 Bolzano

|



볼차노 Bolzano

 

 

독일명은 보첸(Bozen)인 볼차노는 이탈리아의 최북단인 트렌티노 알토 아디제 주에 속한 곳으로 이탈리아가 독일어권과 만나는 대표적인 도시이다.

오스트리아의 티롤 지방이 바로 남쪽에 있어, 그곳에서 이주한 독일어계 주민이 많이 살고 있다

이 지역은 대부분은 오스트리아령()에 속하였다가 1919년 이탈리아령이 되어 독일계 주민이 많고 건축 양식들도 오스트리아와 유사하다.

돌로미티 알프스에의 서쪽 등산의 전진기지로 높이 65m의 종루가 있는 고딕양식의 대성당(1415세기)이 있다.




산타막달레나를 끝으로 돌로미티 여행을 끝낸다.

이제 볼차노로 가서 하룻밤을 보내고 베네치아로 향하는 일정이다.


먼저 대성당으로 향한다.



마리아 승천 대성당 Dom Maria Himmelfahrt

 

마리아 승천을 기념하는 성당으로 1300년 경에 시작되어 1519년에야 완공한 성당이다.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볼차노 대성당은 하늘을 치를 듯이 높은 첨탑으로도 유명하다.


저녁 노을에 우뚝 서있는 웅장한 성당이 매혹적이다.


시간이 늦어 안에 들어가보지 못한 것이 아쉽기만 하다.
























볼차노 거리풍경




























 

'해외여행 > 이탈리아 돌로미테 20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볼차노 Bolzano  (0) 2019.08.17
산타 막달레나 Santa Maddalena  (0) 2019.08.17
알페 디 시우시 트레킹  (0) 2019.08.16
세체다 트레킹2  (0) 2019.08.15
셀바 Selva Val Gardena  (0) 2019.08.15
산타 크리스티나 Santa Cristina  (0) 2019.08.15
Trackback 0 And Comment 0

산타 막달레나 Santa Maddalena

|




산타 막달레나는 돌로미티 자료를 조사하다 눈에 띈 한 장의 사진이 너무 감동적이라 여행 경로에 넣은 곳이다.

바로 이 곳이다

이 경치가 있는 산타 막달레나로 가는 날이다.





 

 

 

이제 돌로미티의 마지막 장소로 떠난다.

이제는 언제 다시 이런 경치를 볼 수 있을까 하는 아쉬움이 더욱 남는 날이다.

 

숙소를 떠나 산타막달레나로 떠난다.

숙소인 셀바에서 42km, 1시간 거리fh, 가까운 거리를 다니다 제법 먼 길을 떠난 것 같이 이동이 멀게 느껴진다. 

 

산타막달레나의 대표 명소는 역시 사쓰 리가이스 Sass Rigais 산의 기암 절벽을 배경으로 한 작은 교회(성당)이다.

참고로 사쓰 리가이스 산은 바로 세체다의  고봉이다. 

즉 세체다 산이 산타막달레나의 배경이 되는 것이다.



배경이 되는 교회는 두 곳인데

세인트 요한 교회 St. Johann in Ranui 와 성모 막달레나 성당 Chiesa di Santa Maddalena이다.

 

이 성당을 배경으로 하는 사쓰 리가이스 Sass Rigais 산의 기암 절벽이 동쪽에 있어 오후가 되어야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먼저 차를 주차하고 세인트 요한 교회로 간다.

이곳은 규모가 작은 교회지만 푸른 잔디에 홀로 서있는 예쁜 모습이 인상적인 교회이다.




 

교회는 1744​​Michael Jenner (1637-1723)에 의해 세워진 구리로 만든 돔을 가진 바로크 양식의 건물이다.

교회의 내부 벽에는 요한의 삶을 묘사한 바로크 그림 아홉 점이 있는데, 그것들은 18기 중반 브레사노네(독 :브릭센) 니콜라우스 폰 위스 Nikolaus von Weis 주교의 궁정화가에 의해 그려졌을 것으로 추정한다.

 

라누이 호텔이 소유하고 있어 유일하게 입장료가 있는 곳이다.

이 교회 도착하기 전 300m 근처에 작은 로타리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이곳을 본 후 오후의 자연광을 얻기 위해 막달레나 지역을 거닐며 시간을 보낸다.






































































두 번째 교회인 성모 막달레나 교회 Chiesa di Santa Maddalena를 찾아간다.

이곳 주변에 몇 대의 차를 주차할 수 있으므로 이곳에 차를 주차하고 걸어서 다른 포인트들을 찾아가면 된다.



산타 막달레나 교회는1394년 지어진 것으로 문서에 언급되었지만 현재는 종탑만 남아 있다.

1492년에 지어진 현재 건물은 메쉬 아치형 본당에서 알 수 있듯이 후기 고딕 양식에 속한다.

비대칭. 교회 내부는 바로크 양식으로 제단에는 성도 베드로, 침례 요한, 전도자 요한, 제롬의 조각품들이 있다.

































이곳에 차를 주차하고 사진 포인트로 걸어 올라간다.


높은 곳으로 올라갈수록 같은 경치이지만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사진 포인트로 알려진 곳보다 더 올라가야 좋은 사진이 나온다.



화각은 같지 않지만 위로 올라가면서 찍은 사진이다.































감동적인 아름다움에 다른 곳에 눈을 돌리지 못하고  한참이나 쳐다보고 시간을 보냈던 도로미티의 대표 경치 중 하나인곳이다.

 






'해외여행 > 이탈리아 돌로미테 20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볼차노 Bolzano  (0) 2019.08.17
산타 막달레나 Santa Maddalena  (0) 2019.08.17
알페 디 시우시 트레킹  (0) 2019.08.16
세체다 트레킹2  (0) 2019.08.15
셀바 Selva Val Gardena  (0) 2019.08.15
산타 크리스티나 Santa Cristina  (0) 2019.08.15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