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naver9a2119a03d2e3232f132dda81a884fbe.html 리얼스타의 포토갤러리 :: 2011 미국서부 3일차 (6)- 타워 폭포 및 루즈벨트 로지 근처

2011 미국서부 3일차 (6)- 타워 폭포 및 루즈벨트 로지 근처

|

  

매머드 핫 스프링을 답사하니 시간이 오후 6시를 가리킨다.

숙소가 캐니언 로지 지역이라 갈길이 멀어 서둘러 출발한다.

 

가는 길마다 절경이다.

 

다시 카메라를 차창에 대고 사정없이 셔터를 누른다.

그래도 나름 모든 사진이 작품이 된다.

 

 

 

 

 

  

 

 

 

 

이번 이동 구간의 가장 큰 감흥은 다음의 사진이다.

 

퇴적층 사이에 길게 나열된 주상절리 지층.

 

암상이냐, 분출이냐의 논란도 있었지만 사진상으로는 암상으로 보인다.

 

암상은 퇴적층 사이에 마그마가 관입되어 형성된 것이고, 분출은 용암이 지표 밖으로 나와 굳은 것이다.

 

이렇다면 냉각 속도의 차이가 있을 텐데,

 

암상은 지층사이에서 서서히 굳으므로 클링커의 양이 작거나 없고,

 

분출인 경우에는 냉각 속도가 커서 용암 표면이 굳어 깨지고 밀려 부스러기 돌로 이루어진 클링커가 많을 것이다.

 

 

사진상으로는 위, 아래가 깨끗하다.

 

결론적으로 역암층의 층리 사이에 용암이 평행하게 관입 후 굳어 주상절리를 만든 암상이라 보여진다.

   

 

 

 

타워 폭포에 도달하였으나 시간이 너무 늦어 트레킹은 하지 않고 위에서 한 컷~

 

 

  

 

반대편 산등성의 나무 한 그루가 아름다움을 더한다.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마못 가족은 저녁 식사를 분주히 준비하고

 

 

  

 

언덕 위의 석양과 어우러진 들꼿 언덕은 최고의 감흥을 선사한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