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3.03.09 오로라 사진 베스트 (1)
  2. 2013.02.20 오로라 관측 일곱째 날(2013. 02.16)-어안렌즈로 본 하늘
  3. 2013.02.16 오로라 관측 다섯째 날(2013. 02.14)
  4. 2013.02.16 오로라 관측 넷째 날(2013. 02.13)
  5. 2013.02.13 오로라 관측 둘째 날(2013. 2. 11) (3)

오로라 사진 베스트

|

 

다음 기회라면 좀 더 나은 구도와 적절한 노출, 렌즈 구성을 통해 사진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 같다.

 

불만족 스럽지만 그 나름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사진 몇 점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2.8,  4s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3.2, 6s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2.8, 6s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2.8, 4s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2.8, 4s

 

 

 

 

 

Nikon D800, 16mm 어안, ISO 4000, F 2.8, 6s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2.8, 10s

 

 

 

 

 

Nikon D800, 16mm 어안, ISO 2500, F 2.8, 4s

 

 

 

 

 

Nikon D800, 16mm 어안, ISO 3200, F 3.5, 5s

 

 

 

 

 

Nikon D800, 16mm 어안, ISO 1600, F 2.8, 30s

 

 

 

 

 

Nikon D800, 16mm 어안, ISO 1600, F 2.8, 30s

 

 

 

 

 

Nikon D800, 16mm 어안, ISO 1600, F 2.8, 30s

 

 

 

 

 

Nikon D800, 16mm 어안, ISO 1600, F 2.8, 30s

 

 

 

Trackback 0 And Comment 1
  1. 새로움 2014.07.22 12: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로라여행을 계획 중이라 정보를 모으다 들어오게 됐어요.
    여태 서치하며 봐왔던 것들과는 비교도 안되게 정말 멋진 작품들이네요
    꼭 반드시 꼭 가봐야겠단 마음이 들어요.
    멋진 사진 감사감사합니다:)

오로라 관측 일곱째 날(2013. 02.16)-어안렌즈로 본 하늘

|

 

옐로나이프에서의 마지막 날 밤,

 

이틀 연속 오로라를 보지 못해 아쉬움과 조급함이 가득하다.

오늘은 꼭 보아야 할 텐데, 미주 전역에 어마어마한 구름이 끼어있다.

그래도 일말의 기대를 하고 옷을 갖추어 떠난다.

 

오늘은 좀 먼 거리인 프레들리 호수로 떠난다.

이곳은 주립공원으로 안에 캠핑장과 위락 시설이 제법 갖추어진 커다란 공원으로

얼음호수 외에도 아름다운 숲을 배경으로 할 수 있는 곳이다.

 

도착하여 사유지이지만 경치 좋은 지점에 장비를 세팅하였지만 날이 개이지 않는다.

 

차 안에서 맑기를 기다리다 자연 경관을 촬영해 본다.

어안렌즈로 본 모습이 동화속의 성 같이 아름답다.

 

 

 

 

 

 

 

 

 

 

 

 

 

 

 

 

 

 

차량에서 두 시간 정도 기다리자 날이 기적같이 맑아진다.

그러나 기다리던 오로라는 보이지 않는다.

 

이 틈에 별사진과 일주 사진을 찍어본다.

시간이 부족하여 일주 트레일은 짧은 궤적을 그린다.

 

 

 

 

 

 

잠시 후 하늘 가득히 엄청난 크기의 역동적인 오로라가 하늘의 휘감는다.

눈을 감을 수도 없는 엄청난 감동이 밀려온다.

옐로나이프의 마지막 날, 오랜 시간동안 엄청난 오로라를 만난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오로라 관측 다섯째 날(2013. 02.14)

|

오늘은

하루 종일 구름이 끼었다.

오로라 빌리지 예약 마지막 날.

 

 

이곳은

오로라의  발생 진도나 조건이 좋다기 보다는

인디언 텐트인 티피의 조명과 자연이 어울려 배경이 좋아 이곳을 애용하는데, 지난 사흘간  이곳에서의 사진을 제대로 얻지 못했다.

오늘은 마지막 기대를 해본다.

 

구름이 잔뜩 껴서 아무 것도 볼 수 없다.

구름이 너무 짙어 오로라 투영조차 허락하지 않는다.

 

오로라 빌리지에서 제공하는 간식과 티피 안에서 차만 마시고 시간을 보낸다.

 

약속한 01시에도 하늘의 구름은 미동조차 하지 않고,

40 달러를 더 주고 시간 연장한 새벽 0330분까지도 구름은 하늘을 보여주지 않는다.

 

 

참 허탈한 날...

 

 

 

 

 

 

 

 

 

 

 

 

 

 

 

 

 

 

 

 

 

 

 

Trackback 0 And Comment 0

오로라 관측 넷째 날(2013. 02.13)

|

 

 

오늘은 기대와는 달리 날씨가 흐리다.

이곳에서 관측 가능한시간은 오후 10~새벽 1.

오늘은 옅은 구름 속에 잠깐 오로라가 보이다가

끝날 때까지 날이 맑아지지 않는다.

구름이 끼어 전체적으로 하늘이 녹색 빛을 발한다.

 

이후에 엘로나이프 강에서 맑아지기를 기다렸지만 하늘은 맑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오니 새벽 3.

나는 밀린 이미지 보정과 블로그 글을 올리려 숙소에 남았지만

일행의 둘은 다시 하늘을 보고 관측하러 나간다.

새벽 5.

하늘이 맑아진다..

 

다시 나가고픈 충동이 강하게 일어난다.

그러나 일행이 2대의 자동차 키를 다 가지고 가버려서 달리 나갈 방법이 없다.

숙소에서도 오로라가 보여 근처에서라도 사진을 찍고 싶지만

삼각대가 차량 안에 들어있다는 것.

 

무척 아쉬운 밤.

 

 

그러나 아쉬운 대로 밀린 블로그 글을 해결한 밤.

 

 

 

 

 

 

 

 

 

 

 

 

 

 

 

 

 

 

 

 

 

 

 

 

 

 

 

 

 

 

 

 

 

 

 

 

 

 

 

 

 

 

 

 

 

 

 

Trackback 0 And Comment 0

오로라 관측 둘째 날(2013. 2. 11)

|

 

 

 

2013. 2. 11

옐로나이프 둘째날.

 

새벽 3시까지 관측을하고 숙소에 들어오니 시간은 새벽 4.

취침하기도 늦은 시간이지만 다시 찍은 사진이 궁금하여 파일을 열어 보정하니 아침 630.

잠깐 취침을 하고 10시에 아침 식사를 한다.

 

낮의 풍경을 보기 위해 옐로나이프 시내를 둘러본다.

 

어제 관측지인 아이스 로드.

커다란 호수이지만 호수가 얼어붙어 얼음 두께가 2m 정도가 된다,

시에서 40톤 이하까지 출입이 허가될 정도로 깨질 걱정 없이 튼튼하다.

 

 

 

 

 

 

 

발이 털이 덮고 있는 뇌조

 

 

 

 

 

아이스 로드, 무려 46톤까지 출입이 가능하다.

 

 

 

 

 

얼어붙은 호수의 눈을 시에서 치워 도로로 사용하고 있는 아이스 로드.

투명한 바닥의 얼음이 보인다.

 

 

 

 

 

 

 

 

 

 

 

 

 

 

다시 저녁 식사를 하고 관측을 나간다.

오늘도 자유 관측지.

 

오로라빌리지에서 가까운 곳으로 이동해 새로운 얼음 호수(prosperous lake )에서 관측을 하기로 하였다.

 

구름이 짙다.

눈이 내린다.

하염없이 기다린다.

 

 

그리곤 갑자기 기적같이 맑아진 하늘.

옅은 운무와 적은 눈이 내리지만 하늘은 신기하게 맑다.

 

다시 오로라가 나타난다.

하늘 전체를 휘감고 용트림한다.

오로라의 세밀한 요동이 없어 아쉽지만 눈이 오는 사이 사이에 보는 광경은 감사할 뿐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3
  1. 서영 2013.02.16 01: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멋있어요 언젠가 갈꺼에요ㅋㅋ 근데 첫번째 사진 진짜에요???

  2. 현진 2013.02.18 11: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첫번째 사진 보고 놀랐잖아요 ㅋㅋㅋㅋㅋ 으잌ㅋㅋㅋ

  3. Mellowee 2013.08.13 10: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직접 촬영하셨나요? 사진 정말 아름답네요. 저는 트롬쇠에서 오로라를 봤었는데... 옐로 나이프에 가봐야겠습니다.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