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naver9a2119a03d2e3232f132dda81a884fbe.html 리얼스타의 포토갤러리 :: 프랑스 - 몽생미셸 1

프랑스 - 몽생미셸 1

|







몽생미셸(Le Mont-Saint-Michel)은 프랑스 북서쪽 노르망디의 해변에 있는 작은 섬이다


몽생미셸은 성 미카엘의 산이란 뜻이며, 섬에 홀로 떨어진 수도원이었던 이곳은  바위섬 꼭대기에 고딕과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졌 아름다움을 더하는 곳이다.



거주 인구는 50가구 정도, 면적은 0.97에 불과한 작은 섬이지만 해마다 350만 명이 찾아오기 때문에 몽생미셸은 1년 내내 붐비는 섬이다.





몽생미셸은 성 미카엘의 산이란 뜻이며, 섬에 홀로 떨어진 수도원이었던 이곳은, 백년전쟁 당시에 영국군의 공격을 견디면서 프랑스 국민의 미카엘 신앙심을 크게 높여주는 역할을 했다.

 

 조수간만의 차가 15미터에 이르는 이 섬에 수도원이 들어선 것은 8세기


전설의 주인공은 아브랑슈의 주교인 성 오베르(St. Aubert)는 꿈에 천사장 미카엘이 나타나 수도원을 지으라고 명하는 꿈을 꾸게 되었다


그러나 오베르는 이 꿈을 무시하게 된다.


다시 미카엘 천사는 꿈에 나타나 수도원을 지으라고 명하였지만 오베르 신부는 역시 꿈을 무시한다.


다시 미카엘 천사는 꿈에 나타났고, 이번에는 손가락을 내밀어 광채를 내어 오베르 신부의 머리를 태웠다. 꿈에서 깨어난 오베르 신부는 즉시 공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이른 아침의 몽생미셀 수도원의 모습



































수도원은 바위섬 꼭대기에 고딕과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졌다. 조수간만의 차가 15미터에 이르는 이 섬에 수도원이 들어선 것은 8세기.


전설의 주인공은 아브랑슈의 주교인 성 오베르(St. Aubert)는 꿈에 천사장 미카엘이 나타나 수도원을 지으라고 명하는 꿈을 꾸게 되었다. 그러나 오베르는 이 꿈을 무시하게 된다.


다시 미카엘 천사는 꿈에 나타나 수도원을 지으라고 명하였지만 오베르 신부는 역시 꿈을 무시한다.


다시 미카엘 천사는 꿈에 나타났고, 이번에는 손가락을 내밀어 광채를 내어 오베르 신부의 머리를 태웠다. 꿈에서 깨어난 오베르 신부는 즉시 공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수도원 건물은 11세기와 16세기 사이에 건축되었으며, 독특한 자연 지형을 극복·적응하여 건설된 기술적·예술적 걸작으로 손꼽힌다. 프랑스혁명 당시에는 감옥으로도 사용되기도 했다.


14세기 이후부터는 산이 요새로 변모하여 영국과의 백 년 전쟁에서 30년 동안이나 공격에 저항하였다. 1421년에 로마네스크 양식의 교회가 붕괴되어 15세기에 화려한 고딕 양식으로 재건되었다.


프랑스혁명 이후 교회의 재산은 "국가 재산"으로 선언되었고, 몽생미셸의 수도자들을 몰아내고 "1793년 감옥이 되었다.


1874년 수도원은 역사적인 기념물로 지정되었고 복원의 긴 과정이 시작되었 현재의모습에 이르고 있다.







몽생미셸은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무료 수노하 버스를 이용하여 들어갈 수 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