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치스'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2.07.07 2011 미국서부 6일차 (7)-아치스국립공원 밸런스락 천체사진
  2. 2012.07.07 2011 미국서부 6일차 (6)-아치스국립공원 델리게이트아치 일대
  3. 2012.07.07 2011 미국서부 6일차 (5) - 아치스국립공원 더블아치 일대
  4. 2012.07.07 2011 미국서부 6일차 (4) - 아치스국립공원 파크에브뉴 일대
  5. 2012.07.07 2011 미국서부 6일차 (2) - 아치스 국립공원1

2011 미국서부 6일차 (7)-아치스국립공원 밸런스락 천체사진

|

 

델리게이트 아치를 뒤로하고 더블아치 지역에 도착한 시간이 22시 30분.

맑은 하늘을 온통 뒤덮은 별들과 은하수를 외면할 수가 없다.

모두가 숙소로 돌아가기 보다는 하늘을 보고 별을 헤아리고 싶어한다.

밸런스락 뷰포인트에서 30분 정도 별을 관찰하기로 하였다.

 

몇 몇은 사진을 찍고, 몇분은 주차장에 자리를 깔고 눕는다.

그냥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울 것 같다.

 놀랍게도 이 늦은 시간, 공원의 깊은 외진 곳인데도 미리 와서 별을 감상하는 외국인 그룹이 있다.

 

밸런스 락을 배경으로 별을 촬영한다. 바로 옆에는 독일인이 촬영하고 있는데,

과도한 노출 시간을 주는 것같아 조언했더니 나를 대단하게 본다. 알면 실망일텐데....

 

와, 옐로스톤 만큼 대단하다.

 

 

 

 

 

 

 

 

 

 

 

 

 

 

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간다. 23시가 넘었다.

숙소가 가깝지만 씻고 늦은 저녁을 해결하면 오늘 자정을 넘길 것 같다.

 

숙소로 돌아와 늦은 시간 사진을 정리한다.

너무 많은 양이라 보정은 둘째치고 일자와 장소별 분류를 하지 못하면 뒷감당을 못할 것 같아 부지런을 떤다.

또한 방금 찍은 은하수 사진이 너무 궁금하기 때문에 컴퓨터를 잡고 분류를 한다.

 

오늘도 새벽 3시.

며칠째 3시간 밖에 잠을 자질 못한다.

그렇지만 신기하게도 피곤치 않다는 것......


 

 

 

 

 

 

 

 

 

 

 

 

 

 

Trackback 0 And Comment 0

2011 미국서부 6일차 (6)-아치스국립공원 델리게이트아치 일대

|

 

 

 

델리케이트 아치는 아치스 국립공원의 상징과도 같은 유명한 랜드 마크로 유타 주의 자동차번호판의 배경으로 쓰일 만큼 유명하며 지질학적으로도 아주 가치가 높은 곳이다.

지척에서 꼭 보아야 한다는 생각은 갖고 있지만 트레일의 거리가 좀 멀어 많은 고민을 하였다.

 

쉽게 보는 것은 델리케이트 아치 뷰 포인트까지 자동차로 가서 주차장에서 편하게 보는 것이지만 이곳에서는 계곡 넘어로 작은 아치로만 보인다. 

울프렌치(Wolfe Ranch)에서 출발하는 트레일을 이용하여 왕복 4.8km의 트레일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계속 먼 거리가 부담으로 다가온다.

 

결국 석양빛을 받았을 때의 황홀하고 아름다운 아치의 모습을 기대하며 나머지 일정을 해지기 1시간 30분 전에 울프렌치에 도착하는 것으로 일정을 맞추었다.  

 

모든 일정이 허겁 지겁.

데빌스 가든 지역을 보러 가다가 도저히 시간을 못 맞출 것 같아 중간에 다시 되돌아 왔다.

 

 

울프렌치에 도착하였다.

 

트레일의 시작. 기대감을 갖고 출발한다.

  
자 이제 출발!

 

 

 

 

 

도착 예정 시간을 단지 거리로만 계산했는데  산을넘는 험한 길이다.

작은 산이지만 시간적으로 부담이 된다.

 

 

 

 

 

두 번 째 언덕의 정상이 보이는 곳. 외국 아가씨들도 잘 걸어가는데, 나는 힘들다. 발에 작은 물집이 잡혔다.

 

 

 

 

이 언덕을 넘어서면 델리게이트 아치가 곧 보일줄 알았더니, 아직도 없다. 아~

 

 

 

또 하나의 언덕이 보이고 이제는 좁은 절벽 길이다. 다행이 산쪽으로 경사가 져서 무섭거나 공포스럽지는 않다.

퇴적암이라 층리면을 따라 잘 뜯어내어 반듯한 길이 되었다.

 

 

 

 

 

언덕을 넘었더니 많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보고 있다.

 

와~~ 감동이다. 최고의 절경. 지금까지의 트레일은 아무것도 아니다.

이 모습을 보지 않았으면 아치스국립공원에 온 이유와 보람이 없어지는 것이다.

 

편하게 뷰포인트에서 보았으면 델리게이트 아치가 시시하다고 여겼을 것이다.

유타주의 상징인 것이 좀 오버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을 것이다.

 

아치스 국립공원에 다녀왔어도 모두가 받는 감동이 다를 수 밖에 없다.

  

 

 

 

전체 모습은 이렇다.

 


 


커다란 돌개 구멍 같은 분지가 앞에 있고, 델리게이트 아치는 좌측 언덕에 서있다.

그리고 아치의 바로 뒤는 낭떨어지이다.

모두 인증샷을 했지만 사진을 찍기위해 아치를 가로질러 걸어갈때는 무섭고 조심스럽다.

 

 

 

 

 

 

 

 

 

 

얼마나 규모가 큰지 실제로 보면 더 놀라게 된다.

아래의 다산 가족을 스케일 삼아 전체 크기를 짐작해 보자.

그 높이가 까마득히 높다.

 

 

 

 

 

 

 

 

 

 

 

 

 

 

 

서서히 노을이 진다. 너무 아름답다.

우리도 앉아서 조용히 시간의 흐름을 느껴본다.

별이 하나 둘 떠오른다.
바닥에 누워 하늘을 쳐다보고 잠시 명상에 잠긴다.

 

 

 

 

너무 노을이 멋있어 델리케이트 아치를 배경으로 천체 사진을 찍고 가려고 하였다.

그러나 해가 길어 21시가 되었는데도 어두워 지지 않는다.

사진을 찍으려면 1시간은 더 기다려야 한다.

그리고 깜깜해진 산을 내려가야 한다.

돌아갈 길이 걱정된다.

다른 사람들을 잡아둘 수가 없다.

 

한밤이 되길 포기하고 어둑어둑해져 랜턴을 키고 철수를 시작했다.

 

가늘 길이 어두워져 돌아가기가 힘들다.

일행들은 내려가는 것이 좋은 결정이라  말을한다.

나도 그렇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시간이 무척 후회된다.

델리게이트 아치 사이로 빛나는 은하수를 담지 못한 것을.

 

Trackback 0 And Comment 0

2011 미국서부 6일차 (5) - 아치스국립공원 더블아치 일대

|

주요 관찰 대상은 Balanced Rock, Parade of Elephant, The Window Section, Double Arch 등이 있다.

 

 

 

 

 

 

 

 

 

 

 

 

 

 

 

밸런스 락(Balanced Rock)

수백만 년간 자연에 의해 깎인 모습이 아주 기묘한 모습을 한 거대한 세 개의 바위이다.

 탑 위에 올려놓은 듯한 복숭아 모양의 돌이 마치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처럼 아슬아슬하기도 하다
 

 

 

 

 

코끼리 퍼레이드(Parade of Elephant)

코끼리 떼를 연상시키는 커다란 구조물이다.

 

 

 

 

 

 

 

 

 

The Window Section

밸런스 락에서 우측으로 진입하면 더블 아치, 터릿(Turret)아치 등 특이한 모양의 아치들을 볼 수 있다.


 

 

 

 

 

 

 

 

 

 

 

 

 

 

 

 

터릿 아치

 

 

 

 

더블 아치(Double Arch)

아치스 국립공원의 대표적 명물 중 하나이다. 아래에서 보면 마치 영어 O자 형태를 띠고 있는 두 개의 아치가 겹쳐져 있는 모습이 아주 독특하다. (Windows Primitive Loop Trails)의 주차장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2011 미국서부 6일차 (4) - 아치스국립공원 파크에브뉴 일대

|

 

공원의 입구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이곳에는 뉴욕의 고층건물을 연상시키는 석탑과 절벽들이 많아 파크 애비뉴(Park Avenue)란 이름이 붙었다.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아 뷰포인트에서 사진촬영만을 하였다.

길을 따라 도보로 석탑과 절벽의 바로 밑까지 걸어가 보아야 이곳의 진가를 맛볼 수 있다는데 아쉽다.

  

길의 끝도 모르고 계속 오르고 있는 온도를 고려하여  무리한 일정은 자제하기로 하였다.

 

스리 가십(Three Gossips), 시프 락(Sheep Rock) 등의 아치스 국립공원의 명물들이 있는 코트하우스 타워(Courthouse Towers)가 보인다. 

 

 

 

 

중앙의 스리 가십(Three Gossips)이고, 우측이 시프 락(Sheep Rock)이다.

 

 

 

 

시프 락(Sheep Rock)도 아치에서 풍화되어 홀로 되었다. 

 

 

 

 

 

 

 

 

Sheep Rock 

 

 

 

 

Tower of Babel

 

 

 

코트하우스 타워 뷰포인트(Courthouse Towers)

스리 가십(Three Gossips), 시프 락(Sheep Rock), 타워오브 바벨(Tower of Babel),  더 오르간(The Organ)

아래의 작은 사진(뷰 포인트 해설 사진)과 대비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La Sal Mountains Viewpoint

이곳에서는 코트하우스 타워일대의 아주 멋있는 전망을 보여준다.

또한 이곳에서는 해발 3,877m 라 살 마운틴(La Sal Mountains)을 볼 수 있다

   

 

 

 

Petrified dunes viewpoint

타워 오브 바벨과 밸런스 락(Balanced Rock) 사이의 시닉 드라이브에서 광활한 작은 언덕 지대인 페트리파이드 둔(Petrified dunes)을 볼 수 있는 곳이다. 고대에는 이곳에는 호수가 있었다고 한다. 오랜 기간 모래 언덕들이 퇴적암으로 변해 그 모습이 남아 있다.

 

 

 

 

사층리가 남아 있는 Petrified dunes과 차별 침식 후 남아 있는 기둥이 잘 조화를 이룬다.

 

 

 

* 사층리(cross-bedding ) : 수평적인 주 층리에 대하여 기울어져 퇴적된 경사진 층리를 말하며 사층리의 구조와 규모는 퇴적환경을 암시한다. 특히 경사방향은 퇴적 당시 퇴적물의 이동 방향을 지시한다.

 

* 페트리화이드 듄(Petrified dunes) : 모래는 해안가나 사막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이 모래가 바람에 의해 날려 퇴적되면 모래 언덕을 만드는데 이것을 사구(sand dunes)라 한다. 구성 물질은 주로 풍화에 강한 석영 입자들로 구성된다.

이 사구가 오랜 시간 동안 고화 작용을 거쳐 암석화 된 것을 말한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2011 미국서부 6일차 (2) - 아치스 국립공원1

|

 

숙소가 아치스국립공원과 가까워 가방을 호텔에 맞기고 가벼운 차림으로 차에 오른다.

정말 맑은 하늘.

 

차량의 온도계가 상승하기 시작한다.

38, 39 .... 44도씨. 헉~~

매우 따갑지만, 그늘은 시원하다.

우리나라보다 습도가 낮아서인지 견딜만하다.

 직사광선만 피하면 될 것 같다.

 

가는 동안 다시 창밖의 풍경 샷을 찍고,

곧바로 비지터 센터에 도달한다.

 

 

 

 

 

 

이틀만에 다시보는 국립공원 게이트.

너무 반갑다.

바로 뒤 아름다운 지층과 파란 하늘이 게이트를 돋보이게 한다.

 

 

 

 

 

 

 

 

 

 

 

 

 

 

 

비지터센터 안에는 이곳의 가장 명물인 델리게이트 아치 모형을 중심으로 아기자기 하게 꾸몄다.

안내는 별로 친절하지 않은 듯.

창 밖으로 보이는 경치가 머차 배경 인테리어 같다.

  

 

 

 

 

 

 

이제 출발이다.

출발과 함께 얼마 안되어 뷰포인트가 나온다.

모아브 단층

우리가 아는 단층과는 규모 자체가 다르다.

좌측의 최 상부층이 윈게이트(Wingate) 사암층이다.

단층의 우측 지층에서 위에서 2번째 지층이 동일한 윈게이트 사암층이다.

 

무려 수직으로 792m 이동한 단층이다.

그 규모에 놀란다. 800m 수직으로 이동한 단층이라니!~

우리가 관찰하는 방향이 단층면의 측면에서보는 수평방향이기에 실제 사진으로는 찾기가 매우 어렵다.

안내판의 글과 비교하여 모아브 단층을 찾아보자.

 

 

 

 

이제 본격적인 아치스 국립공원의 명물들을 만나보도록 하자.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