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지니'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2.12 카리지니 국립공원 4 - 핸콕 고지(Hancock Gorge)
  2. 2014.02.12 카리지니 국립공원 3- 녹스 고지
  3. 2014.02.12 카리지니 국립공원 2 - 데일즈 고지
  4. 2014.02.12 카리지니 국립공원 1 - 카리지니 가는 길

카리지니 국립공원 4 - 핸콕 고지(Hancock Gorge)

|

 

 

핸콕 고지(Hancock Gorge)지구의 중심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카리지니에서 가장 깊은 고지이기에 이런 별명을 갖게 된 것 같다.

 

난이도 : 카리지니에서 가장 어려운 코스.

총 길이 : 5km

소요 시간 : 왕복 6시간

 

 

 

 

핸콕 고지는 다른 고지들과 달리 만만치 않은 구간들이 꽤 있다.

 

초입부는 작은 협곡을 물을 곁에 두고 걷는 구간이다. 경사도 완만하고 태양이 내리쬐는 빛과 계곡의 암부가 적절해서 트레킹 하는 데 기분이 좋아진다.

 

힘들이지 않고 산책하듯 걸으면 된다.

 

 

 

 

 

 

 

 

 

 

 

 

 

 

 

 

 

 

 

 

 

 

물 웅덩이를 지나고 나면 클래스5로 변하는 꽤 어려운 코스에 진입하게 된다.

 

인 남자 키를 기준으로 가슴까지 모두 잠기는 깊이이다. 총 길이가 약 20m 정도 되어 보이고 물은 절벽 그림자가 드리워 바닥이 보이지 않는다.

 

물에 빠질 위험을 감수해야 하긴 하지만, 장비 없이 건너는 것도 가능하다.

 

 

 

 

 

 

 

 

 


 

 

같은 구간을 돌아올 때의 사진.

 

 

 

 

 

 

 

이 구간을 지나고 나면 스파이더 워크(Spider Walk) 구간이 나타난다.

 

좁은 양쪽 절벽을 손으로 딛고 비교적 완만하게 흐르는 폭포를 밟으며 지나가야 하는 구간이다.

 

 위험하지는 않고 장비도 필요 없으며 매우 수월하다.

 

 

 

 

 

 

 

 

 

 

 

 

 

 

 

 

 

 

 

 

 

 

 

 

 

스파이더 워크 구간이 끝나면 커밋 풀(Kermits Pool)이 나타난다.

이 풀은 매우 깊다.

수영을 아주 잘 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섣불리 물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깊이가 일정하지 않으며 미끄러운 구간이 있어 위험하다.

 

 

 

 

 

 

 

 

 

큰 풀을 건너고 나면 마지막 클래스6 구간이 나타난다.

접근금지 띠가 둘러져 있다.

띠 너머로는 절벽을 따라 흐르는 계곡물이 깊은 아래쪽으로 흘러내린다.

아무리 용감해도 이 곳은 장비 없이는 무리이다.

 

 남자의 자격에서 이윤석씨가 장비를 몸에 걸치고 내려갔던 곳으로 유명한 지구의 중심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카리지니 국립공원 3- 녹스 고지

|

 

 

 

녹스 고지(Knox Gorge)는 평지와 고지가 적당히 반복해 나타나는 지형을 갖추고 있다.

 

카리지니 국립공원을 처음 찾는 이들에겐 고지의 급경사에 대한 적응력을 기를 수 있는 가장 좋은 구간으로, 마치 입문 코스와도 같다.

 

길이는 약 2km, 왕복 3시간 정도면 통과할 수 있다. 비교적 무난한 구간이긴 하지만, 칼날 같이 가파른 코스도 종종 나타나기 때문에 제대로 된 등산화는 필수로 착용해야 한다.

 

 

 

 

 

  

 

초록색 선인장처럼 보이는 따끔거리는 둥근 덩어리의 풀들 사이의 붉은색 흙길을 따라 10분 가량 내려오다 보면 발 아래로 낭떠러지가 아찔하게 펼쳐지고 오른쪽으로 테일러스 슬로프(Talus slope)가 나타난다.

 

 

 

 

  

 

그렇게 30분 정도 내려오면 시야가 훤히 트이는 넓고 편평한 암석과 계곡이 나타나며 녹스 고지의 바닥에 도달하게 된다.

 

녹스 고지 바닥에 도달한 뒤 왼쪽과 오른쪽 양 방향으로 이어져 있는계곡을 따라 꽤 넓은 가장자리를 걸으며 끝까지 진행하면 된다.

 

 

 

 

 

 

 

 

 

 

 

 

 

 

 

 

 

 

 

 

 

 

 

 

 

 

 

 

 

 

 

 

 

 

 

 

 

계곡 물을 따라 20분 정도 걷다보면 바위와 바위 사이의 간격이 점차 좁아지다가 계곡이 더 이상 이어지지 않는다.

 

이 곳에서 녹스 고지의 최고 난이도 클래스6의 지형이 펼쳐진다. 전문 장비를 갖추지 않았다면 더 이상의 진입을 고려해 보자.

 

이곳에서 쳐다보는 녹스고지의 절경은 너무 아름다워 눈을 돌리기 이쉬운 곳이다.

 

 

 

 

 

 

 

 

 

 

 

 

 

 

 

 

 

 

 

 

 

 

 

 

 

 

 

 

 

 

 

 

 

 

 

 

 

 

 

 

 

 

고지 트레일을 끝낸 다음엔 전망대를 가볼 것을 추천한다.

 

녹스 고지를 위에서 내려다볼 수 있도록 아주 가까운 곳에 전망대가 있다. 안내판에는 300m이고 왕복 30분 걸린다고 적혀있으나, 실제 느끼기로는 왕복 100m 정도로 아주 가깝게 느껴진다.

 

전망대에서 사진을 찍고 돌아와도 걸리는 시간이 15분 정도에 불과하다 

전혀 힘들지 않고 거리가 가까우므로 녹스 고지 트레킹을 끝낸 뒤 들려볼 만 하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카리지니 국립공원 2 - 데일즈 고지

|

 

 

 

데일스 고지(Dales Gorge)는 공원의 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데일스 로드를 통해 접근할 수 있다. 전반적인 난이도로 비교해 보자면, 데일스 고지는 녹스 고지와 마찬가지로 가벼운 트레킹에 가깝다.

 

 

트레일 안내표지판이 있는 트레킹 시작 지점부터 포르테스큐 폭포로 내려가는 입구까지 약 30분이 걸린다. 포르테스큐 폭포로 내려가는 길은 굳이 찾지 않아도 눈에 잘 띈다.

 

셰일층이 풍화되어 계단처럼 형성도어 있어 내려가기 쉽게 닦아져 있다.

계단을 따라 내려가며 잠깐씩 멈춰서서 포르테스큐 폭포를 감상하는 것도 좋다.

 

 

 

 

 

 

포르테스큐 폭포는 계단식 구조로 폭포 주변을 둘러싼 절벽은 유난히 붉게 보이는데 9개의 고지 중 철광석이 가장 많이 함유된 곳이기 때문이다.

 

암석들은 붉은색과 검은색, 황토색 지층이 교대로 쌓여 있고, 검은색 지층은 특히 철광석이 많이 함유되어 자석이 잘 붙는다.

 

 

 

 

 

 

 

 

 

 

 

데일즈 고지 트레킹은 고지를 가운데에 두고 양쪽 절벽 위를 트레킹 할 수 있으며, 데일즈 고지의 계곡을 가운데에 두고 양쪽 고지 바닥의 숲길을 트레킹 하는 것도 가능하다.

 

절벽 위에서 데일즈 고지 절벽을 따라 이동을 하며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풍경은 고지 아래에서 절벽 위를 올려다보는 것과는 느낌이 전혀 다르므로 두 가지를 모두 경험해 보는 것이 좋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카리지니 국립공원 1 - 카리지니 가는 길

|

 

 

 

 

 

카리지니 국립공원 가는 길.

 

카리지니로 가는 길은 고되고 지루한 길의 연속이다.

끝없이 가도 어디나 같은 모습의 광활하고 황량한 평지, 뜨거운 지표 복사열로 지루함이 고조된다.

그러다가 산악 지형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나무들이 하나씩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다.

황량함은 사라지고 아름다운 길이 이어진다.

 

 

 

 

 

 

 

 

 

 

 

 

 

 

 

 

 

 

 

 

 

 

 

 

메마른 지형이 이어지고, 곳곳에 산불에 탄 흔적들이 보인다.

카리지니에 도착한 밤, 또한 번의 산불이 일어났다.

멀리 불꽃이 보인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