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naver9a2119a03d2e3232f132dda81a884fbe.html 리얼스타의 포토갤러리 :: '캔모어' 태그의 글 목록

'캔모어'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7.08.14 1일차 -캔모어-리버사이드 파크
  2. 2017.08.14 1일차 캔모어 -화이트민스 판드
  3. 2017.08.14 1일차 캔모어-쿼리 레이크
  4. 2017.08.14 1일차-캔모어 쓰리시스터즈 로드

1일차 -캔모어-리버사이드 파크

|





캔모어 리버사이드 파크


캔모어 다운타운에 차를 주차하고  만나게 되는 리버사이드 파크.


푸른 잔디가 인상적이고 너머의옥색 보우강이 아름다운 곳이다.










리버사이드 파크에서 떠나는 보우강 트레일.


리버사이드 파크에서 바라본 보우강은 어린이들의 레프팅 실습장이다.










먼저 The Old Railway Bridge를 통해 강을 건넌다.


다리 너머로 보이는 강물은 빠르게 흘러가고 이 강물을 제법 잘 타고 레프팅을 한다.







강뚝을 따라 걷는 길은 따스한 햇빛이 편안함을 주는 길이다.







보우강 주변의 현지인 주택은 정성이 담긴 아른다운 집이다.

이곳 발코니에서 쉬며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고 싶다.








한 20여분을 걸으면 수력 발전소가 보이고 이곳을 지나면 철다리가 보이는데, 이름이 Canmore Engine Bridge이다.


운이 좋은지 건너는 사람들이 없어 원금감이 표현된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


잠시 후 왁자지껄한 관광객들이 모이고 고요한 평화로움을 깬다.


그렇지만 다리 밑으로 흐르는 강물은 옥색의 빛으로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1일차 캔모어 -화이트민스 판드

|




캔모어 화이트민스 판드 Whitemans Pond

 

글래시 레이크을 보고자 트레일을 하기 위해 비포장 도로를 20여분 달려왔지만


입구인 Grassi Lake Trail Head에서 트레일이 폐쇄되었다는 안내판을 보았다.


여행의 초기라 힘도 넘쳐 처음 하는 트레킹을 기대하였으나, 할 수 없게 되어 낙담이 되었다.


할 수 없이 자동차로 좀 더 달려가니 Whitemans Pond로 알려진 작은 호수를 만나게 된다.
















골짜기의 바람이 한여름이 무색하도록 추위를 느끼게 한다.


몸을 움추리게 한다.

그와중에 몸을 물에 담그는 용감한 사람들도 보인다.








좀 더 안쪽길로 들어가니 길에서 풀을 먹고있는 어린 엘크가 우리와 눈을 마주치고 떠나질 않는다.


관광의 첫 날 우리를 향한 환영의 인사인지~















Trackback 0 And Comment 0

1일차 캔모어-쿼리 레이크

|




리 레이크(Quarry Lake)

 

쿼리 레이크는 캔모어 다운타운에서 차로 5분 정도 떨어진 가까운 곳이다.


넓은 주차장이 준비되어 있고 입장료도 없는 맑은 호수를 갖고 있는 작은 규모의 공원이다.



산을 향하여 올라가는 하이라인트레일을 걷는 사람들도 많다.














입구에서 단지 200m 정도만 걸어가면 아름다운 작은 호수를 만나게 된다.










날씨가 흐림에도 불구하고 청록색의 아름다운 빛을 내고 있는 쿼리 호수









좌측으로 호수를 한 바퀴 돌아본다.


한바퀴라고 해봐야 800m 정도의 거리.








가는 도중 구름 사이로 햇빛이 강렬히 들어오기 시작하고 호숫물은 청명한 빛을 더 발한다.


짙은 청록의 색을 보인다.일반적으로 햇빛과 피사체가 90도를 이룰 때 가장 진한 빛을 더해 주는데 


호수의 남쪽에 도달하자, 순광으로 비춰주는 햇빛에 의해 호수의 물이 더욱 맑게 청록의 색을 보여준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1일차-캔모어 쓰리시스터즈 로드

|





캔모어 쓰리시스터즈 로드



밴프 국립공원의 관문인 캔모어 지역에 있는 쓰리시스터즈 로드.


높은 로키 산맥을 배경으로 주변의 아름다운 로지가


여기가 캐나다 이구나하는 느낌을 주는 곳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